뉴스

[영상] 심상정 "삼성의 국회 우롱 사건…국회 보안 뚫고 로비했나"

[영상] 심상정 "삼성의 국회 우롱 사건…국회 보안 뚫고 로비했나"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10.08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오늘(8일) 삼성전자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 건물을 출입한 사실과 관련, "1급 국가보안시설인 국회가 삼성에 의해 유린된 것에 참담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심 대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삼성전자 임원, 유령 언론사 기자 출입증으로 국회를 제집 드나들 듯 오갔던 정황이 밝혀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회는 삼성전자 국회 우롱사건의 진상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또, 해당 임원이 등록된 언론사 주소지가 일반 음식점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유령 언론사를 만들어 국회 보안망을 뚫고 로비를 한 것이 삼성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일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심 대표는 또 "산자위에서 의결됐던 류호정 의원의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 채택이 결국 무산됐다"며 "위원장과 양당 간사는 삼성 로비에 의한 것인지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증언대에 높은 분(삼성전자 부사장) 세우지 않으려고 너무나 많은 사람 동원되는 것을 봤다"며 "낡은 것에 물들지 않겠다"고 다짐하기도 했습니다.

정의당 의원들은 의원총회 직후 국회 의장실에 항의 방문을 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국회 절차 안 지킨 것 명백히 잘못된 일"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 재발 않도록 할 것"이라고 사과했습니다.

국회는 사실관계 거쳐 법적 조치를 고려하기로 했습니다.

(구성 : 조을선, 촬영 : 이승환,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