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발적 한국행 의사" 북 외교관 망명…왜 지금 공개?

"자발적 한국행 의사" 북 외교관 망명…왜 지금 공개?

대사급 한국 망명은 이번이 처음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10.07 20:43 수정 2020.10.07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년 전 이탈리아에서 잠적했었던 조성길 전 북한 대사대리가 지난해 여름 한국에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성길 대사 스스로 한국으로 가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는 것인데, 북한에서 대사 직책의 외교관이 한국에 망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리포트 먼저 보시고, 궁금한 점 더 알아보겠습니다.

<기자>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의 한국행이 보도된 지 하루 만에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이 관련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전 위원장은 "조성길 전 대사대리가 지난해 7월 한국에 왔다"며 "수 차례 한국행 의사를 자발적으로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공개하지 않은 것은 "북한에 있는 가족 걱정에 한국행이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2018년 11월 초, 조 전 대사대리가 잠적한 뒤에도 이탈리아에 남아 있던 그의 딸은 직후 북한으로 송환된 상태입니다.

2016년 망명한 당시 영국 주재 북한공사 태영호 의원은 조 전 대사대리가 변절자, 배신자로 낙인찍히고 북한의 가족이 고초를 겪게 될 것이라며 언론의 집중 조명과 노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대리이기는 하지만 대사급의 한국 망명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더구나 조 전 대사대리는 아버지와 장인이 모두 고위 외교관을 지낸 엘리트 집안 출신이어서 북한 고위층에 상당한 충격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고영환/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 : 북한 엘리트들에게 주는 충격이 강하거든요. 그러니까 북한이 그렇게 화를 많이 내는 거고. 유럽은 약간 중립이잖아요. (북한이 볼 때) 제일 나쁜 게 한국으로 오는 겁니다.]

북한은 아직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는 않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

<앵커>

Q. 조성길 망명, 왜 이 시점에 공개?

[안정식/북한전문기자 : 오늘(7일) 좀 여러 가지 이야기가 있었는데, 지금 어제 한 언론 보도 통해서 공개가 됐죠. 정부가 보안상으로 지키고 있는 것이 언론에 입수가 됐다는 점에서 누군가가 일부러 흘려준 것이 아니냐, 이런 관측도 있고요, 또 한 가지는 조 대사대리의 한국행에 불만을 가진 내부인, 즉 가족 일부가 언론사에 제보를 했다, 이런 이야기도 떠돌고 있는데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통일부나 국정원은 아직도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Q. 남북 관계 영향 미칠까?

[안정식/북한전문기자 : 해외에서 북한을 대표하는 외교관이 다른 곳도 아닌 한국행 택했다는 점에서 북한이 체면 구겼다,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번 일로 세게 반발할 것이냐, 이것은 좀 다른 문제 같습니다. 지금 북한에게 있어서 제일 큰 관심은 미국 대선이거든요. 지금 대선 결과에 따라서 향후 북미 관계가 어떻게 될 것이냐, 이게 가장 큰 관심사고 남북 관계는 그 하위 변수인데, 이 조성길 대사 건은 남북관계의 한 구성 요소일 뿐입니다. 이미 2년 전 사건이기도 하고요. 대외선전매체를 통해서 대남 비난을 늘릴 수는 있겠습니다만, 북한이 중요하게 여기는 미국 대선 국면에서 이 사건을 크게 확대시키지는 않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이 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