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회색 무늬' 젖소 탄생이 '지구온난화' 때문이라고?

'회색 무늬' 젖소 탄생이 '지구온난화' 때문이라고?

SBS 뉴스

작성 2020.10.07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회색 무늬 젖소' 입니다.

젖소 하면 검정색과 흰색의 얼룩 무늬가 곧바로 떠오르죠?

그런데 최근 내가 아는 젖소가 맞나 싶을 정도로 흐릿한 회색 무늬의 젖소가 유전자 가위 기술을 통해 탄생했습니다.

회색 무늬 젖소
뉴질랜드의 농업 연구기관이 한 실험인데요.

일반적으로 젖소들은 기온이 약 27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음식 섭취량이 줄고 그래서 생산하는 우유의 양도 줄어든다고 합니다.

따라서 젖소의 검정 무늬가 색깔 때문에 더 많은 태양열을 흡수해서 온도를 높이고 우유 생산량이 줄어드는 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연구팀은 유전자 가위 기술로 젖소 무늬의 색깔을 검정색에서 회색으로 바꿔서 젖소의 몸이 태양열을 덜 흡수하도록 한 건데요.

회색 무늬 젖소
실험 결과 송아지들은 태어난 직후에는 상태가 괜찮았지만 4주 뒤에는 유전자 복제과정에서 발생한 감염이 나타나기도 했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젖소에게 도움이 되는 일인지 궁금하네요." "그냥 자연 그대로 두는 게 좋지 않을까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newscientist.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