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덕비로 포장 못 하도록…친일파 '죄상비' 세운다

공덕비로 포장 못 하도록…친일파 '죄상비' 세운다

TJB 강진원 기자

작성 2020.10.07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제 때 친일파 상당수는 마치 애국을 한 것처럼 포장돼 공덕비가 세워진 경우가 많은데요, 공주시가 친일파의 공덕비 앞에 이들의 실체를 담은 죄상비를 차례로 설치하고 있습니다. 진실은 결코 가려질 수 없습니다.

강진원 기자입니다.

<기자>

을사오적 가운데 한 명인 박제순은 구한말 공주 우금치에서 2만여 동학농민군을 진압하고 학살한 인물.

이후 외부대신으로 을사조약을 체결했고 내각의 수장에 올라 일본의 귀족작위까지 받은 대표적인 친일파입니다.

공주 이인면사무소 앞에는 박제순의 공을 기리는 거사비가 125년 지난 지금도 남아 있습니다.

동학농민을 비적으로 표현했는데 박제순이 비적을 소탕하고 백성을 구하니 편안해졌다는 등의 낯뜨거운 공적이 4련시로 기록돼 있습니다.

[이해준/공주대 사학과 명예교수 : 공주 우금치에서 동학군을 막았던 대표적인 인물이 충청 관찰사였던 박제순입니다. 그 사람이 친일파의 대표인 을사오적이라는 걸 아는 사람이 많지 않은 것 같아요. 공적만 표현했기 때문에….]

세계유산 공산성 앞에도 충청관찰사였던 박중양, 김관현의 공적비가 나란히 서 있습니다.

학교를 세우고 잠업을 키웠다는 내용인데 실상은 모두 중추원 참의로서 조선인의 징병을 독려하는 등 친일 행각을 벌였습니다.

공주시가 친일파들의 공적비 앞에 죄상비를 설치하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들의 반민족적 행위를 낱낱이 알리기 위해서입니다.

박제순 비석 앞에는 그가 일본군과 함께 동학군 진압에 앞장섰고 을사오적으로 지탄받고 있다고 기록했습니다.

또 박중양과 김관현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지탄받는다는 사실을 역시 비석 앞에 적시했습니다.

애국으로 포장된 일방적인 표현을 바로잡아 올바른 역사 교육에 나서겠다는 겁니다.

[강석광/공주시 문화재과장 : 친일 행적이 명확한 인사임에도 불구하고 현재는 송덕비나 공덕비가 설치돼 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죄상비를 설치해서 이들의 친일 행적을 단죄하고 있는 것입니다.]

공주시는 공주의 경우 조선 시대 감영이 있었던 만큼 친일 고관들의 비석이 많다며 일제 조사를 통해 죄상비를 계속 설치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