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아파트값 뛰자 오피스텔 매매가격·전월세 동반 상승

서울 아파트값 뛰자 오피스텔 매매가격·전월세 동반 상승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05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아파트값 뛰자 오피스텔 매매가격·전월세 동반 상승
서울 아파트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오피스텔 매매가격도 상승폭을 확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감정원은 3분기 기준 오피스텔 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울의 경우 전분기 대비 0.12% 올라 2분기(0.02%)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작년 상반기 2분기 연속 하락에서 하반기 이후 5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것입니다.

서울 서북권(-0.02%)은 오피스텔값이 내렸지만, 동북권(0.17%)을 비롯한 서남권(0.14%), 동남권·도심권(0.13%) 등이 모두 전분기보다 상승폭이 컸습니다.

서울지역의 상승세에도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0.06%로 하락했습니다.

3분기(-0.32%)보다 낙폭은 축소됐습니다.

서울과 함께 경기도 오피스텔 매매가는 0.03% 상승했지만, 인천(-0.37%)과 지방(-0.38%)이 하락세를 이어가며 전국 매매가격을 끌어내렸습니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은 정주 환경이 우수한 오피스텔 선호가 지속되는 가운데 역세권 신축 수요를 바탕으로, 경기는 성남, 수원, 용인 등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인천과 지방은 공급 과다와 코로나19 재확산 등 영향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오피스텔 전셋값은 전국이 0.27% 올라 전분기 -0.04%에서 상승 전환했습니다.

서울은 전분기 0.15%에서 3분기 0.33%로, 경기는 0.03%에서 0.47%로 각각 상승폭을 키웠고, 인천은 -0.15%에서 0.06%로 상승 전환했습니다.

지방은 -0.53%에서 -0.04%로 하락 폭을 줄였습니다.

감정원은 "저금리 기조와 전월세상한제 시행에 따라 아파트 전셋값이 상승하면서 일부 수요가 이전 유입되는 가운데 오피스텔 역시 전세 공급이 부족해 전셋값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오피스텔 월세 역시 서울이 전분기 보합(0.00%)에서 0.10% 상승했고, 경기는 -0.25%에서 0.24%로 상승 전환하며 올랐습니다.

인천은 -0.54%에서 -0.09%로, 지방은 -0.72%에서 -0.15%로 각각 낙폭을 크게 줄였습니다.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은 5.14%로 전분기보다 다소 올랐고, 오피스텔 수익률은 4.76%로 전분기보다 떨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