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서 집 산 20대 조달 자금 중 빚이 3.1억…"갭투자 성행"

서울서 집 산 20대 조달 자금 중 빚이 3.1억…"갭투자 성행"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05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서 집 산 20대 조달 자금 중 빚이 3.1억…"갭투자 성행"
2018년 이후 서울에서 집을 산 20대는 평균 3억 1천200만 원의 빚으로 집을 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빚의 절반인 1억6천800만 원은 세입자의 보증금으로 파악됐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5일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약 60만 건의 주택자금조달계획서 세부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8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에서 집을 산 20대 청년 1만1천914명은 평균 1억5천500만 원의 자기자금과 3억1천200만 원의 차입금을 통해 집을 장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구입한 주택의 평균 가격은 4억6천700만 원입니다.

20대 청년들의 자기자금 1억5천500만 원 중에선 금융기관 예금 6천만 원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가족 등으로부터 상속받은 돈은 3천500만 원, 부동산 매각이나 보증금 회수를 통해 마련한 돈은 3천300만 원이었습니다.

이들이 집을 사는 과정에서 낸 빚 3억1천200만 원의 절반 이상인 1억6천800만 원은 세입자들의 보증금에서 나왔고 은행에서 받은 대출은 1억500만 원에 불과했습니다.

소 의원은 "전체 주택 가격에서 세입자들의 임대보증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30대 이후에는 보통 20~25% 내외였으나 20대는 36%에 달했다"며 "그만큼 20대들이 세입자들의 임대보증금을 이용한 갭투자에 적극적이었다는 것이 수치로 입증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 집을 산 10대 청소년은 322명으로, 평균 3억3천900만 원짜리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들의 자기자금 1억8천500만 원 중 상속금이 6천400만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은행 예금은 4천900만 원, 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마련한 자금은 4천100만 원이었습니다.

소 의원은 "어떻게 10대 청소년들이 부모의 도움 없이 약 4천900만 원의 예금과 4천100만 원의 부동산 처분대금 등을 가지고 있을 수 있겠냐"고 반문하고 "국토부와 국세청은 10대 청소년들의 자금 조달 내용을 구체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