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에 숨진 미 LA 흑인, 부검 결과 총 16방 맞은 것으로 드러나

경찰에 숨진 미 LA 흑인, 부검 결과 총 16방 맞은 것으로 드러나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10.04 06:49 수정 2020.10.04 0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에 숨진 미 LA 흑인, 부검 결과 총 16방 맞은 것으로 드러나
지난 8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경찰 총에 맞아 숨진 20대 흑인 남성에 대한 부검 결과 이 남성이 16차례 총에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방송·AP 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LA 검시관실의 공식 부검 결과 숨진 디자 키지(29)는 머리와 가슴, 등을 포함한 16곳에 총을 맞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시관실은 이 가운데 심장과 폐, 간, 왼쪽 신장 등에 맞은 최소한 4방의 총알이 곧장 생명을 위협하는 부상을 유발했다고 판단하면서 사인을 여러 발의 총상으로 지목했습니다.

이 검시는 지난달 2일 이뤄졌지만 LA카운티 보안관실의 지시로 그 결과는 한 달가량 보안상 공개가 유보됐다가 이번에 공개됐습니다.

이번 검시 결과는 키지가 경찰에 의해 살해됐음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CNN은 지적했습니다.

다만 AP는 그럼에도 키지가 총격을 당했을 때 땅에 엎드린 채였는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LA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키지는 지난 8월 31일 LA 인근 웨스트몬트에서 이 보안관실 소속 부보안관 2명의 총격으로 받고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부보안관들은 당시 자전거를 타고 거리를 지나던 키지가 교통법규를 위반했다며 붙잡아 세웠고, 자전거를 버리고 달아나던 키지는 뒤따라온 부보안관 1명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습니다.

이어 부보안관의 체포를 뿌리치고 달아나던 키지는 옷이 든 꾸러미를 떨어뜨렸는데 이 꾸러미에는 반자동 권총 1정이 있었고 키지가 이를 주우려 하자 부보안관은 키지를 향해 총을 쐈습니다.

LA카운티 검사장실은 이 부보안관들이 형법을 위반했는지를 수사 중입니다.

LA에서는 키지의 사망 사건 이후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등을 외치는 항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