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수해 현장 방문…김여정 수행·두 달 만에 공개 행보

김정은, 수해 현장 방문…김여정 수행·두 달 만에 공개 행보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10.02 06:15 수정 2020.10.02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은, 수해 현장 방문…김여정 수행·두 달 만에 공개 행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김화군 수해 복구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현지지도에는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도 수행했습니다.

그의 공개 행보는 지난 7월 말 전국노병대회 이후 두달여만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8월 집중호우에 이어 지난달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직격탄까지 맞았던 김화군을 둘러보며 살림집과 농경지, 교통운수, 국토환경, 도시경영, 전력, 체신 등 부문별 피해 규모를 파악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이 통상 김 위원장의 활동을 다음 날 보도하는 점에 미뤄 추석 당일인 전날 현지지도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큽니다.

김 위원장은 "이곳에 오니 지난 8월 중순 900㎜ 이상의 재해성 폭우에 의해 도로까지 다 끊어져 직승기(헬기)를 동원하여 피해 상황을 요해(파악)하고 1천여 세대에 달하는 살림집 피해라는 처참한 참상을 보고받으며 가슴이 떨리던 때가 어제 일처럼 생각난다"고 말했습니다.

주민들이 무너진 주택 신축 공사에 기뻐했다는 보고를 받고는 "정말 기쁘다"며 "설계와 시공에 이르는 건설 전 공정이 인민대중제일주의, 인민존중의 관점과 원칙에 의해 전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