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대선 1차 TV토론 7천310만 명이 봤다…역대 세 번째

미 대선 1차 TV토론 7천310만 명이 봤다…역대 세 번째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20.10.02 0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대선 1차 TV토론 7천310만 명이 봤다…역대 세 번째
미국 시청률조사업체인 닐슨미디어리서치는 지난달 29일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간의 첫 TV토론을 미국민 7천 310만 명이 시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960년부터 시작한 미 대선 후보 TV토론의 시청자 수로는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수치입니다.

2016년 트럼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간 첫 토론 시청자 수가 8천400만 명으로 역대 최고이며, 1980년 민주당 지미 카터 대통령과 로널드 레이건 공화당 후보의 1차 토론이 8천60만 명으로 2위를 기록 중입니다.

주요 방송과 케이블 뉴스 네트워크 중 폭스뉴스 시청자가 1천780만 명으로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이어 ABC 1천260만 명, NBC 966만 명, CNN 829만 명, MSNBC 719만 명, CBS 638만 명, 폭스TV 543만 명 순이었습니다.

광고주가 가장 선호하는 25∼54세 나이대에서도 역시 폭스뉴스가 530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ABC(490만 명), NBC(411만 명), CNN(352만 명), 폭스TV(247만 명), CBS(218만 명), MSNBC(173만 명)가 뒤를 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역대 최고의 케이블TV 시청률, 두 번째로 높은 전체 TV 시청률"이라며 "언젠가는 가짜 미디어들이 날 매우 그리워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2차 대선후보 TV토론은 오는 15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