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이즈도 이겼는데…' HIV 최초 완치 브라운, 백혈병으로 사망

'에이즈도 이겼는데…' HIV 최초 완치 브라운, 백혈병으로 사망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9.30 22:24 수정 2020.09.30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에이즈도 이겼는데… HIV 최초 완치 브라운, 백혈병으로 사망
▲ 지난달 8일 브라운(오른쪽)이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의 자택에서 호스피스 치료를 받으며 회프겐과 대화하고 있다. 

12년 전 세계 최초로 에이즈를 일으키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HIV 완치 판정을 받았던 54살 미국인 티머시 레이 브라운이 백혈병으로 숨졌습니다.

브라운의 연인은 브라운이 지난 다섯 달 동안 투병한 끝에 자신과 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외신에 전했습니다.

지난 1995년 29살에 HIV 감염 사실을 안 브라운은 이후 2007년 베를린에서 HIV 면역 유전자를 가진 사람의 골수 줄기세포를 이식받고 1년 뒤 HIV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