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 몸 새까매"…독죽 먹이고, 바늘로 찌른 中 교사

"아이 몸 새까매"…독죽 먹이고, 바늘로 찌른 中 교사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9.30 20:32 수정 2020.09.30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에서 유치원 교사들이 아이들을 끔찍하게 학대해 온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말을 듣지 않는다며 아이들을 바늘로 찌르는가 하면, 또 어떤 교사는 아이들에게 독극물을 먹인 게 확인돼서 사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베이징 김지성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네이멍구자치구의 한 유치원입니다.

이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의 몸에서 바늘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아이들 몸에 남은 바늘 자국.허벅지와 허리, 심지어 머리에서도 발견됐는데 핏자국도 있었습니다.

피해 아동은 10여 명으로, 아이들은 선생님이 바늘로 찔렀다고 말했습니다.

낮잠을 자지 않거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피해 아동 어머니 : 아이가 선생님이 그랬다고, 바늘로 찔렀다고 했어요. 왜 찔렀느냐고 하니까 말을 안 들어서 그랬다고.]

현지 경찰은 유치원 교사 3명을 체포했습니다.

이에 앞서 허난성 법원은 유치원 교사 왕 모 씨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왕 씨는 지난해 3월 아이들이 먹는 죽에 독극물인 아질산나트륨을 넣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아질산나트륨은 발암 물질로, 간과 신장을 해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해 아동 어머니 : 아이의 입술과 손가락이 검게 변했어요. 옷을 젖혀보니까 배도 온통 검은빛이었어요.]

유치원생 25명이 중독됐고 1명이 숨졌습니다.

왕 씨는 동료 교사와 다툰 뒤 보복으로 그 반 아이들에게 독극물이 든 죽을 먹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서 학생들이 일제히 등교에 나선 중국에서 이번에는 아동 학대에 대한 불안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마 규,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