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닷새 만에 세 자릿수 확진…"추석 연휴 큰 변곡점"

닷새 만에 세 자릿수 확진…"추석 연휴 큰 변곡점"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28명 추가 확진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0.09.30 20:10 수정 2020.09.30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분, 한가위 연휴 잘 보내고 계십니까? 오늘(30일) 8시 뉴스는 환자 숫자가 다시 늘어난 코로나19 소식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코로나 추가 확진자가 113명 나오면서 닷새 만에 다시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서울 도봉구에 있는 다나병원에서 28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그 건물 전체가 격리됐습니다.
 
첫 소식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3명 가운데 국내 지역발생 사례는 93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51명, 경기 21명 등 수도권에서만 76명이 새로 확진됐습니다.

사망자는 하루 새 6명이 늘어 이번 달에만 사망자가 8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고령층 확진자가 많아진 영향이 큽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현재 60세 이상의 고연령층이 30~40%대로 꾸준하게 유지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늘 기준으로도 100명 이상의 중증·위중 환자가 있고….]

산발적 집단감염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틀 전 확진자 2명이 나왔던 서울 도봉구 정신과 전문병원인 다나병원에서는 추가로 28명이 확진됐습니다.

병원 전체에 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졌고, 퇴원자와 외래 방문자, 면회객 등을 상대로 전수 검사가 실시됩니다.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 비율은 19%를 기록해 한 달여 만에 20% 아래로 내려갔지만, 목표치인 5%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치입니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를 가장 큰 변곡점으로 보고 있습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추석 연휴 부분들에 대해서, 특히 방역수칙 준수에 대해서, 그리고 집에서 가급적 쉬시는 것을 저희들이 다시 한 번 당부드립니다.]

방역당국은 고향방문과 여행을 자제하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하성원)      

▶ "제주로 떠나요" 김포공항 북새통…"연휴 재확산 고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