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살 지시에 "정말입니까?"…군, 북 교신 실시간 감청

사살 지시에 "정말입니까?"…군, 북 교신 실시간 감청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09.30 01:46 수정 2020.09.30 0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씨가 총에 맞아 숨지기 전에 북한군끼리 어떤 교신을 했는지 구체적인 내용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당시 북한군 현장 지휘관이 상부에서 사살 지시를 받고, 정말이냐고 물어보는 정황까지 우리 군 당국이 파악했다는 겁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어업지도선 공무원 이 모 씨가 북한군 총격에 숨지던 상황이 좀 더 자세히 알려졌습니다.

복수의 국회 국방위 관계자는 "군 당국이 북한군 교신 내용을 실시간으로 듣고 있었다"며 상부에서 사살 지시를 받은 북한군 현장 지휘관이 "'사살하라고요? 정말입니까?'라고 말한 걸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국방부는 획득한 첩보 가운데 사살을 언급한 내용은 없었다고 공식 부인했습니다.

다만, 단편적 첩보를 종합 분석해 정황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가 부인하긴 했지만, 표현의 문제일 뿐, 사살 지시를 두고 북한군 현장 지휘관과 상부 사이에 설왕설래가 있었던 건 사실인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북한군이 시신을 훼손한 사실을 재확인했다며, 부유물만 태웠다는 북한 주장은 거짓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기호/국민의힘 의원(국방위원회 간사) : 사과문이라고 하는 (북한의) 전통문은 거짓으로 가득 찬, 대한민국을 기만하는 전문입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냉전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고 맞받아쳤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부 대응을) 안일하다고 몰아세우는 것은 과도한 정치 공세이며, 대응을 위해 애쓴 우리 정부와 군을 모욕하는 것입니다.]

또, 국민의힘이 세월호 참사까지 끄집어내 대통령에게 '무능 프레임'을 씌우려 하지만 비현실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