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검하고 검사 처벌하라"…"정치공세 사과하라"

"특검하고 검사 처벌하라"…"정치공세 사과하라"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09.29 20:27 수정 2020.09.29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걸 두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별검사가 재수사해야 한다, 봐주기 수사를 한 검사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를 편 야당이 사과할 때라고 반박했습니다.

이 내용은 김민정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오늘(29일) 서울 동부지검에서 작성한 불기소 결정서를 입수해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추미애 법무장관과 아들, 그리고 보좌관까지 무혐의 처리한 과정과 이유를 조목조목 따져 대응하겠다는 겁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납득할 수 없는 부실투성이로, 이것은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

국민의힘은 서울 고검에 항고하는 동시에 특별검사 도입도 추진하겠다며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특히 아들 휴가 문제와 관련해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부대 장교의 전화번호를 메신저 프로그램으로 건넨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거짓말을 했는데도 동부지검 검사들이 면죄부를 준 거라며 검사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필귀정이라고 검찰 수사 결과를 옹호한 민주당은 야당 공세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국민의힘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정치공세를 해왔다는 게 수사결과로 드러났으니 이제 사과할 때라는 것입니다.

[김영진/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야당은 근거 없는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합니다.]

이낙연 대표도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특혜 의혹을 제기했던 당직 병사에게 '단독범'이라는 표현을 썼던 황희 의원은 오늘 다시 공개적으로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김종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