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석 방역 잘 지키면 일상 복귀"

"추석 방역 잘 지키면 일상 복귀"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20.09.29 20:10 수정 2020.09.29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 추석 연휴를 방역 당국은 마지막 고비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28일) 신규 확진자가 38명으로 49일 만에 50명 아래로 내려갔고 특히 서울을 뺀 다른 모든 지역에서 추가 확진자 숫자가 10명을 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연휴만 잘 넘긴다면 일상을 되찾을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걸 위해서 추석 때 지켜야 할 구체적 방역수칙도 내놨습니다.

이 내용은 최호원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방역 당국은 현재 확진자 감소세 아래서 추석 연휴를 무사히 넘길 경우 이후에는 특별 방역이 필요 없는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추석 연휴 방역이 잘 지켜진다면)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이지만, 최대한 열린, 경제활동이 보장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겁니다.]

당국은 추석 차례와 관련해 참석 인원을 최소로 줄여야 하고 차례 전에는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차례부터 가족 식사까지 수시로 창문을 열어 환기해줄 것도 권고했습니다.

이 밖에 어르신을 만날 때는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하고 친척이나 지인들과는 악수 대신 목례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코로나 완치 이후 후유증에 대한 조사 결과도 나왔는데 온라인 설문에 응답한 완치자 965명 가운데 91.1%가 1개 이상의 후유증을 호소했습니다.

피로감이 26.2%, 집중력 저하가 24.6%를 차지했는데 다른 심리적·정신적인 후유증과 후각·미각 손실 등도 보고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해외에서는 올해 안에 접종이 시작될 것이지만, 국산 백신의 경우 내년 말까지 허가 과정에 진입하기 위해 노력하는 단계라며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