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할부금 내면 개인택시 면허"…100명 넘게 등쳤다

"할부금 내면 개인택시 면허"…100명 넘게 등쳤다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0.09.28 20:54 수정 2020.09.28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개인택시 면허 취득에 드는 목돈을 6년 할부로 낼 수 있게 하고 택시 차량까지 리스 방식으로 내준다는 업체가 있었습니다. 솔깃한 제안에 100명 가까운 사람들이 계약금을 보냈는데 갑자기 업체의 담당자가 돈을 들고 잠적해버렸습니다.

제보 내용,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2년간 법인 택시 기사로 일해 온 50대 가장 정준모 씨, 계약금을 먼저 입금하고 6년간 할부금을 내면 개인택시 면허를 사주고 택시도 장기임대할 수 있다는 한 업체 말을 듣고 아껴둔 돈 1천만 원을 지난달 업체에 건넸습니다.

[정준모/개인택시 면허 사기 피해자 : 1일 6만 5천 원씩 72개월을 22일간 한 달에 납부를 하면, 6년 후에 본인 명의로 압류를 풀어주고 본인 차로 개인택시를 갖게끔 (하는 상품이 있다 해서 계약을 하게 됐습니다).]

개인택시를 몰면 생활이 조금 더 안정될 거라는 기대에 법인 택시 기사 일도 그만뒀는데 약속했던 차량 출고는 차일피일 미뤄졌습니다.

급기야 지난 25일 계약을 주선했던 업체 직원이 잠적했다는 소식이 다른 계약자를 통해 들려왔습니다.

[정준모/개인택시 면허 사기 피해자 : 금요일 오전까지 계약금까지 다 받고, 그 이후부터 전화도 불통이 되고 잠적한 상태라.]

업체 컴퓨터에 저장된 장부에는 계약금으로 100명이 넘는 기사로부터 8억이 넘는 돈을 받은 거로 돼 있었습니다.

[이선주/개인택시운송조합 대의원 : 내년부터는 (양수 조건이 완화돼) 가격이 어떻게 될지 몰라요. 대출이 제2금융권까지 대출이 안 되는 정말 어려운 사람들을 상대로 사기 친 거예요.]

[정세형/변호사 : (계약서 내용을 살펴보면) 개인택시 면허 취득과는 무관한 차량 담보대출 계약에 불과한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부터 양수 기준이 완화됨에 따라) 기존 법인 택시 기사들의 불안감을 악용한 신종 사기인 것으로 보입니다.]

뒤늦게 업체 잠적 사실을 파악한 피해자 80여 명은 조만간 경찰에 업체 관계자들을 고소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