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종원, 원정 도박 의혹에 아리송한 해명…"하긴 했지만 일회성 도박"

이종원, 원정 도박 의혹에 아리송한 해명…"하긴 했지만 일회성 도박"

SBS 뉴스

작성 2020.09.28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배우 이종원이 필리핀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서 "도박을 한 건 맞지만 일회성에 그쳤다"고 해명했다.

이종원은 28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도박 자체를 한 건 맞고 그 장소(도박장)에 간 것도 맞다"면서도 "당시 필리핀에 '세컨하우스'가 있어서 자주 갔다. 그러다가 자연스럽게 그쪽에 있는 분들과 교류하게 되면서 '한번 해볼래?'라고 해서 (도박하러) 갔다"고 말했다.

상습적인 도박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면서도 이종원은 "20만 원 정도 도박을 한 건 맞다"고 일부 인정했다. 앞서 지난 27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방송에서 "이종원이 과거에도 도박 제보를 받았지만 기사를 안 썼다. '정킷방'을 드나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김용호 씨에 대한 법적 대응 여부에 대해서도 이종원은 인터뷰에서 "공론화되는 게 두렵다"며 계획이 없다고도 전했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