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北, 상당 시간 구조 정황…상황 급반전돼 대응 제한"

군 "北, 상당 시간 구조 정황…상황 급반전돼 대응 제한"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9.28 1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 "北, 상당 시간 구조 정황…상황 급반전돼 대응 제한"
북한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 모 씨에게 총격을 가하기 전 구조하려 했던 정황이 포착됐다고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국방부 핵심 관계자는 "상당한 시간 동안 구조 과정으로 보이는 정황을 인지했다"며 "그러나 나중에 상황이 급반전돼 대응에 제한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군 당국은 이 씨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3시 30분쯤 이 씨가 북측 수산사업소 선박에 의해 최초 발견된 것으로 파악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후 총격은 밤 9시 40분쯤 이뤄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에 총격 전까지 6시간 정도 생존 사실을 파악하고도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자 뒤늦게 첩보 분석 내용을 일부 공개한 것입니다.

이 관계자는 북측이 이 씨를 최초 발견한 것으로 파악된 시점에는 "첩보를 수집하는 말단 실무자가 인지했다"며 "이 첩보가 신빙성 있는 정황으로 확인돼 내용을 분석하고, 군 수뇌부까지 보고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월북 의사 표명 여부와 시신 훼손 부분에 대해 남북 간 발표에 차이가 있는 점과 관련해서는 "우리 정보를 객관적으로 다시 들여다볼 예정"이라며 "제3자의 입장에서 다시 관련 자료를 살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해경이 자진 월북 여부 등을 수사하는 데 대해서는 "군은 해경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며 "해경이 수사를 통해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북한군 동향에 대해서는 "특이 동향은 없다"며 "북한도 수색 활동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