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북규탄결의안 추진…"국감까지 추궁" vs "흔들기 그만"

대북규탄결의안 추진…"국감까지 추궁" vs "흔들기 그만"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0.09.28 12:28 수정 2020.09.28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해상 실종 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사건에 대해 정치권이 대북규탄결의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긴급현안질문에 앞서 먼저 규탄결의안을 채택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결의안 채택 날짜와 시간, 내용을 논의하자며 양당 수석회동을 제안했습니다.

박상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오늘(28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대북규탄공동결의안을 채택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습니다.

당초 규탄결의안 채택의 전제로 삼았던 긴급현안질문은 계속 논의하자고 밝혔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본회의를 열어서 최소한 국방위를 통과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할 것을 강하게 요구합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경위도 의문투성일 뿐 아니라 남과 북의 말이 모두 달라 국정조사와 국정감사에서라도 끝까지 추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규탄결의안을 일관되게 요구해 왔다며 결의안 채택 날짜와 내용 등 논의를 위한 원내 수석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이번 사건을 빌미로 장외 투쟁까지 하면서 국정을 마비시키려고 한다며, 야당의 도를 넘는 무차별적 정쟁이 사건을 비극적으로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시쳇말로 오바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근거도 일관성도 상실한 국정 흔들기를 중단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민주당은 또 당내에 공동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우선 사건 진상을 규명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