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루 한 잔 술은 건강에 좋다고요?…"아닙니다"

하루 한 잔 술은 건강에 좋다고요?…"아닙니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9.28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루 한 잔 술은 건강에 좋다고요?…"아닙니다"
'하루 한 잔 가벼운 술은 건강에 좋다'는 속설을 믿는 사람이 더러 있지만, 별다른 이익이 없으므로 사실이 아니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술을 마시지 않던 사람이 하루 한 잔씩 술을 마신다고 해서 심혈관계 질환이나 뇌졸중 등이 발생할 위험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장준영·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2007∼2013년)으로 비음주자 11만2천403명을 음주량 변화에 따라 비음주 유지군과 음주군으로 나눈 뒤 3년간의 건강 상태를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 하루 평균 10g 이하(한 잔 기준)의 알코올을 섭취한 소량 음주군에서 뇌졸중 발생위험이 비음주 유지군보다 유의하게 감소하지 않았습니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 역시 비음주 유지군과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즉, 술을 마시지 않던 사람이 가볍게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고 해서 뇌졸중 등의 위험은 줄어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과거 일부 연구에서 알코올 30g 정도를 섭취하는 적당량 음주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혈소판 응집을 줄여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한다고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서는 음주로 인한 건강상 이점을 의학적으로 뒷받침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과가 우세합니다.

이번 연구 역시 '하루 한 잔 가벼운 술은 건강에 좋다'는 속설을 반박한 결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술을 마시지 않다가 하루 2잔 이상의 술을 마시기 시작한 사람은 교통사고 등 외부 요인에 의해 사망할 위험이 비음주 유지군보다 2.06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 교수는 "그동안 술을 마시지 않던 사람이 소량 음주하기 시작했을 때와 건강의 상관관계는 명확히 입증된 바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비음주자를 대상으로 소량의 알코올 섭취 증가가 심혈관계 질환과 뇌졸중 발생, 사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첫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알코올 종류와 섭취량과 관계없이 알코올 자체가 주는 건강상 이점은 의학적으로 불분명하다"며 "비음주 습관을 유지해 온 사람이라면 건강을 위해 금주를 지속할 것을 권장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Nature)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