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 과나후아토주 술집서 새벽 총격…11명 사망

멕시코 과나후아토주 술집서 새벽 총격…11명 사망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9.28 05:47 수정 2020.09.28 0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멕시코 과나후아토주 술집서 새벽 총격…11명 사망
▲ 멕시코 과나후아토주 경찰

멕시코 중부 과나후아토주의 한 술집에서 총격이 벌어져 11명이 숨졌습니다.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현지 시간 27일 과나후아토주 하랄델프로그레소에서 새벽까지 무허가 영업 중이던 한 유흥업소에 무장 괴한들이 들이닥쳐 총격을 가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때 괴한들은 이미 달아난 상태였으며 술집 안에 남성 7명과 여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부상한 여성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숨진 여성들이 술집에서 일하던 무용수였으며, 종업원 2명이 사라진 상태라고 보도했습니다.

아직 용의자의 윤곽이나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자동차 공장들이 몰려있는 공업지역인 과나후아토주는 멕시코 32개 주 가운데 최근 가장 많은 살인 사건이 발생하는 지역입니다.

거대 범죄조직인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과 과나후아토주를 근거지로 하는 지역 카르텔 산타로사 데 리마가 치열한 영역 다툼을 벌이면서 하루 10명꼴로 피살되고 있습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