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경희대학원 찜찜한 계약…겸임교수 업체도 있었다

[단독] 경희대학원 찜찜한 계약…겸임교수 업체도 있었다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09.27 20:53 수정 2020.09.27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그동안 큰 사립대학들한테 국민 세금을 지원하면서도 한 번도 제대로 된 감사를 한 적이 없었는데 처음으로 한 곳씩 장부를 뒤져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진이 경희대 감사에서 나온 돈 관련 의혹을 하나 확인했습니다. 특정 회사들을 콕 짚어서 30억 원이 넘는 계약들을 수의계약으로 넘겼는데, 그중에는 또 겸임교수들이 대표인 회사들도 있습니다. 

백운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5월 개교 70년 만에 처음으로 교육부 종합감사를 받은 경희대학교.

일부 대학원이 특정 업체들과 맺은 용역 계약이 문제가 돼 추가 감사를 받았습니다.

SBS가 입수한 교육부 감사 자료에 따르면 경영대학원과 특수대학원인 글로벌미래교육원은 지난 3년 동안 모두 66건, 33억여 원의 용역 사업을 대학 내 총무관리처를 통하지 않고 수의계약으로 특정 업체들에게 맡겼습니다.

대학원생 모집을 위한 홍보 사업 등이었습니다.

국가계약법령을 준용하는 경희대의 자체 구매 규정은 2천만 원을 초과하는 용역 계약은 총무관리처에 의뢰해 경쟁입찰로 진행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경희대 관계자는 "해당 업체들이 전문성을 가지고 있어 수의계약이 가능한 예외 사례로 봤다"고 교육부에 소명했는데 교육부 감사 담당자는 "예외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답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교육부가 문제 삼는 업체들 가운데 두 곳은 계약 당시 대표가 각각 두 대학원의 겸임교수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두 업체가 따낸 용역 계약은 18억 원.

두 교수 중 한 명은 "수의계약이 문제가 되는 건 이번에 처음 알았고 비리나 특혜는 없었다"고 해명했고, 다른 교수는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경희대 관계자 : 수의계약 자체는 저희가 지적이 명확하기 때문에, 일단 잘못된 게 있으면 바로 처분이 나오기 전이라도 저희가 중지시켜야 하기 때문에, 다 중지를 시켰습니다.]

규정까지 어겨가며 일감을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교육부는 필요한 경우 검경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