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감 백신, '저온 유통' 생명인데…느슨한 배달 체계

독감 백신, '저온 유통' 생명인데…느슨한 배달 체계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9.24 20:41 수정 2020.09.24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계속해서 독감 백신 문제도 짚어보고 가겠습니다. 유통 과정에서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일이 다시 일어나는 걸 막으려면 배송 관리 체계를 전반적으로 보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온도에 민감한 백신에 대한 구체적 관리 규정이 없는 게 이번 사태의 근본적 원인이라는 분석입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보건 당국은 그제(22일)부터 상온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독감 백신 5백만 회 투여분 가운데 0.015%인 750회분에 대해 안전성과 효능 검사 등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해당 백신을 어떤 기준으로 뽑았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독감 백신을 실어나른 배송 트럭별로 표본을 뽑거나 백신이 마지막으로 배달된 의료 기관별로 표본을 뽑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혀왔습니다.

국가 예방 접종 중단사태를 야기한 신성 약품 측은 상온 노출 백신이 17만 개라고 주장했는데 SBS 취재 결과 보건당국은 아직 배송 차량에 대한 온도 기록도 전부 확보하지는 못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제는 냉장 주사제 관련 당국의 배달 규정이 허술하다는 겁니다.

미국은 운반 차량과 운전사, 냉매, 상자 등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지켜야 할 사항을 꼼꼼히 규정하고 있으며 타이완은 보건소 전문인력이 백신을 직접 배달하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상자에 대한 규정 정도가 일부 있을 뿐 구체적인 준수사항이 없습니다.

운송 직원에 대한 전문 교육도 부족합니다.

[제약업체 관계자 : (직원이) 배송을 하면서 문을 열어두거나 그러면 일정 온도를 유지하기가 쉽지가 않죠.]

보건 당국은 내일 신성약품에 대한 1차 현장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