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 관계 '대형 악재' 터졌다…文 "용납 못할 일"

남북 관계 '대형 악재' 터졌다…文 "용납 못할 일"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9.24 20:34 수정 2020.09.24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이번에는 청와대를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우리 정부 대응 방침은 어떤지 살펴보겠습니다.

정경윤 기자,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는데, 그 내용부터 먼저 정리해주시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어업지도선 공무원 피살에 대해 "충격적인 사건"이라면서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들어보시죠.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에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앞서 어제(23일)는 사건과 관련한 첩보 내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라"고 지시했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오늘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도 열렸는데 거기서 나온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도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낮 12시에 열린 NSC 회의 직후 우리 정부 공식 입장이 나왔는데요.

무장도 하지 않은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건 반인륜적인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서주석/국가안보실 1차장 (NSC 사무처장) : 북한군의 이러한 행위는 국제 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으로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

그러면서 북한에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앵커>

우리 정부, 또 청와대가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걸로 정리할 수 있겠는데 그렇다면 앞으로 남북 관계는 더 얼어붙을 수밖에 없겠네요

<기자>

네, 이번 사건은 남북관계에는 대형 악재죠.

이번 피격 사건이 9·19 군사합의를 파기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서주석 NSC 사무처장은 9·19 군사합의의 세부 항목을 위반한 건 아니지만,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군사합의의 정신을 훼손한 것은 맞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가 만장일치로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정치권에서도 규탄이 잇따랐습니다.

민주당은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고 했고 국민의힘은 국회에서 규탄대회를 열어 북한의 사죄를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정부의 대응도 늦었다며 정부가 각성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