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스가 통화 "강제동원 문제, 해법 함께 찾아나가길"

文-스가 통화 "강제동원 문제, 해법 함께 찾아나가길"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9.24 14:09 수정 2020.09.24 1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스가 통화 "강제동원 문제, 해법 함께 찾아나가길"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일본 총리에게 강제동원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해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늘(24일) 오전 스가 일본 총리와 20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한일 관계 발전 방향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통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으며,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구축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답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또 스가 총리의 취임을 계기로 강제 징용 등 양국간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해 나가자고 했고, 스가 총리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조속히 안정돼 내년 도쿄욜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기원한다고 했습니다.

양 정상은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어 일본인 납치에 대한 우리 측의 지원에 감사하다며 계속적인 관심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 측에 관련한 노력을 계속 지지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