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가 총리,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중국보다 한국 먼저'

스가 총리,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중국보다 한국 먼저'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9.24 11:06 수정 2020.09.24 1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가 총리,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중국보다 한국 먼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오늘(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로 회담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한국과 일본을 각각 대표하는 지위에서 직접 대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갈등이 격화한 가운데 양국 정상의 소통이 한일 관계 개선의 계기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에게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취임 축하 서한을 보냈고, 스가 총리는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 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회신한 바 있습니다.

스가 총리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과 각각 전화 회담을 했지만 취임 후 인근 국가 정상과 통화한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입니다.

스가 총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는 내일 전화 회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번 통화가 한국 측이 요청해 이뤄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