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디어 강탈" "갑질" 국민은행 채용 논란 전말

"아이디어 강탈" "갑질" 국민은행 채용 논란 전말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09.23 20:48 수정 2020.09.23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은행 신입 행원 채용공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1단계 서류전형 접수할 때부터 24시간 교육을 받아야 하고 또 따로 시간 들여서 은행 앱 평가하는 보고서도 쓰도록 했던 건데 '채용 갑질'이라는 비판이 일자 결국 국민은행이 공고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은행의 올 하반기 신입 행원 채용공고에는 전에 없던 과제들이 포함됐습니다.

24시간 분량의 디지털 교육과정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하는가 하면 세 장에서 다섯 장 분량의 보고서도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국민은행 모바일 앱을 사용해보고 다른 은행 앱과 비교하면서 서비스의 장단점과 개선방향을 평가하라는 내용입니다.

이런 과제는 상당수가 탈락하는 서류전형 단계부터 요구된 겁니다.

인터넷 취업 커뮤니티는 들끓었습니다.

"자사 앱 설치를 강제하고, 채용을 빌미로 아이디어를 훔쳐가는 것 아니냐", "채용 갑질로 느껴진다" 여러 비판이 올라왔습니다.

[국민은행 채용 지원자 : 과제를 서류 통과한 대상으로 하면 적어도 이해는 하겠는데 지원과 동시에 과제를 해서 작성하라고 하니까. 너무 부담스럽다는 거죠.]

국민은행 측은 채용 과정에서 디지털 활용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이런 과제들을 추가한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국민은행 관계자 : 디지털이 금융에서 대세가 되다 보니까, 지원자들의 디지털 역량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제도를 도입했는데.]

논란이 이어지자 국민은행은 1차 면접 대상자들만 온라인 교육과 은행 앱 평가 보고서 제출을 하도록 채용공고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