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CTV에 고스란히 찍힌 학대…들통나자 "자폐아잖아"

CCTV에 고스란히 찍힌 학대…들통나자 "자폐아잖아"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9.22 20:59 수정 2020.09.22 22: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가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교사가 아이를 밀치고 위협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는데 처음에 죄송하다던 어린이집은 다른 학부모들 앞에서는 그 아이에게 자폐가 있는 거 아니냐는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김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꺼낸 장난감 상자를 한 아이가 만지려 하자 교사가 발로 아이를 위협합니다.

급기야 발로 아이를 밀어냅니다.

바닥에서 놀던 아이를 양팔로 거칠게 일으켜 세워 끌고 나가고, 앞에 선 아이를 손으로 여러 차례 밀치는 장면도 CCTV에 찍혔습니다.

학부모 A 씨의 5살 딸이 이상 증세를 보인 건 등원 석 달쯤 된 지난 6월.

[학대 피해 아동 학부모 : 집 밖을 나가지를 못하는 거예요. 어린이집 갈까 봐. 방에 들어가서 혼자 울고 있고. 자기 머리 한 움큼씩 뽑아서 엄마 이거 보라고….]

어린이집 CCTV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여러 차례 학대가 있던 겁니다.

경찰에 알려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조사에 나섰고 신체적, 정서적 학대가 맞다고 판정했습니다.

처음에는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인 어린이집.

그러나 얼마 뒤 학부모들을 불러모은 자리에서 피해 아동 가족에게 또 한 번 상처 주는 말을 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습니다.

[당시 면담 참석 학부모 : 아이 이름 언급하면서 발달이 다른 아이보다 느리면 (자폐) 중증 아니면 뭐냐고. 자폐아 아니냐고. 계속 그런 식으로 언급하는 거예요.]

지역 맘 카페에 피해를 알리는 사진과 글이 올라오자 어린이집 측은 원내 알림장에 당시 상황을 해명하겠다며 아이 실명과 부적응 사례를 상세히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아이에게 문제가 있어서 어쩔 수 없었다는 취지였습니다.

[학대 피해 아동 학부모 : 저희가 대학병원까지 가서 검사 다 하고 왔거든요. 아이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거예요. 저렇게까지 할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너무 무섭더라고요.]

취재진은 여러 차례 어린이집을 찾아가고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입장을 물었지만,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어린이집 관계자 : 제가 따로 말씀드릴 위치가 아니에요.]

경찰은 담임교사와 원장, 대표 등 3명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VJ : 김종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