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코로나19 검사에 국민의힘과 만찬 회동 연기

정 총리, 코로나19 검사에 국민의힘과 만찬 회동 연기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22 1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코로나19 검사에 국민의힘과 만찬 회동 연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음에 따라 오늘(22일) 오후 예정돼 있던 국민의 힘 원내대표단과의 만찬 일정이 다시 연기됐습니다.

총리실은 당초 정 총리가 음성 판정을 받으면 만찬을 진행한다는 분위기였지만, 예방 차원에서 회동을 미루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총리와 국민의힘 간 만찬은 이로써 세 차례 미뤄지게 됐습니다.

당초 6월 12일 예정됐던 회동은 상임위 배분을 둘러싼 여야 대치로 8월 25일로 순연됐다가, 예결위 결산 심사 일정 탓에 오늘로 연기된 바 있습니다.

일정 연기에는 정 총리가 오늘 동생상을 당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정 총리는 오늘 오전 총리실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자 일정을 취소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현재는 공관에서 대기 중인 상태로, 검사 결과는 오늘 오후 6시쯤 나올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