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선전매체, 미국 주도 훈련 참가한 해군에 "불장난"

북한 선전매체, 미국 주도 훈련 참가한 해군에 "불장난"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22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선전매체, 미국 주도 훈련 참가한 해군에 "불장난"
북한 선전매체가 우리 해군이 미군 주도 훈련 참가했다며 이는 무모한 불장난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조선의 오늘'은 해군이 최대 다국적 해상합동 훈련인 림팩에 지난달 참가하고 이달 초 복귀하면서 괌 해상에서 별도의 연합기회 훈련을 한 것에 대해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에 따른 침략 전쟁 연습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의 오늘'은 그러면서 이번 훈련은 북한과 주변 나라를 겨냥해 긴장을 격화시키는 군사적 도발이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남측이 "짙은 화약내를 풍기면서 도대체 평화에 대해 운운할 체면이나 있는가"라고 비난한 뒤 "철면피"라고 몰아 세웠습니다.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이 대남 관계에 관해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외곽의 선전매체들에서는 한미 관계 등을 비난하는 글들이 다시 올라오고 있습니다.

(사진=미 7함대사령부 홈페이지,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