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중에 맞서 달러 환율 조정하자' 제안, 참모들이 거절"

트럼프 "'중에 맞서 달러 환율 조정하자' 제안, 참모들이 거절"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9.22 14: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중에 맞서 달러 환율 조정하자 제안, 참모들이 거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정부가 위안화 가치를 조작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응해 달러 환율도 조정하자고 참모들에게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1일) 미국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 열린 유세에서 "보좌진들에게 '달러 환율을 약간만 건드리는 게 어떻겠냐'고 물었다"면서 "그런데 '불가능하다. 시장에 맡겨야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위안화 가치를 조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화가 언제, 누구와 이뤄진 것인지, 어떻게 조정해야 한다고 한 것인지 등 더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에도 중국의 환율조작 의혹을 주장해왔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은 정치 영역에서 고군분투하며 글로벌 시장 내 중국의 침략 행위를 저지하고 일자리 창출 정책을 주도해 왔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경제 치적을 주장한 것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