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대관료 불합리" 지적에 문체부 "해소 방안 마련"

이낙연 "대관료 불합리" 지적에 문체부 "해소 방안 마련"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22 13: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대관료 불합리" 지적에 문체부 "해소 방안 마련"
당정이 코로나19 사태로 공연이 취소되더라도 대관료를 100%를 내야 하는 공연예술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늘(22일)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간시설의 경우 공연을 취소해도 대관료는 100%를 물어야 한다고 한다"며 "이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불합리하다"며 문화체육관광부에 개선을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소상공인에 준하는 긴급지원 제도를 공연예술계에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공연예술계 지원사업이 온라인 쪽에 편중되는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같은 지적은 이 대표가 지난 20일 공연예술 현장을 찾아 업계 종사자들로부터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서 나온 것입니다.

문체부는 이에 ▲ 대관료 어려움 해소 ▲ 온라인 공연 공공 플랫폼 구축 지원 ▲ 공연예술인을 위한 방역지침 정밀 조정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한준호 코로나19국난극복위 대변인이 설명했습니다.

회의에서 문체부는 올해 상반기 공연 건수가 작년 동기 대비 50% 감소했으며 관련 고용도 11.4% 감소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 대표는 12월 3일 수능 시험에 대비한 철저한 방역과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의 지원도 강조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능은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까지 포함해 모든 수험생에게 응시의 기회를 제공하려고 한다"며 "세부적인 방안은 9월 하순경 발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비공개 회의에서 "백신 도입은 전 국민 접종 가능 물량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어려울 경우 집단 항체 형성을 고려해 인구 70% 이상 분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고 한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