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불법집회 등 방역 방해 행위, 관용 없을 것"

문 대통령 "불법집회 등 방역 방해 행위, 관용 없을 것"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9.22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방역을 방해하는 일체 행위에 대해 강력히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일부 단체가 추진 중인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대해 "사회를 또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경고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3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며 희생을 감수하면서 방역에 협조한 국민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제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며, 일부 단체가 다음 달 3일 개천절 등에 맞춰 추진하고 있는 집회에 엄정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불법 집회'와 '가짜 뉴스'로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떠한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는 '집회와 표현의 자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회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4차 추경안이 통과되길 기대한다면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추석 전에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