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秋,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듯"

秋,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듯"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9.22 07:28 수정 2020.09.22 1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어제(21일) 국회에서 검사 출신 국민의힘 의원을 두고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잘했다.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발언이라는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항의하자 추 장관이 사과하면서 일단 상황은 마무리됐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관련 논란과 공수처 설치 문제를 놓고 종일 공방이 벌어졌던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장.

저녁 늦게 회의가 중단됐는데, 마이크가 켜진 것을 모르고 추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이런 대화를 나눴습니다.

[서욱/국방부 장관 : 많이 불편하시죠.]

[추미애/법무부 장관 : 어이가 없어요.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

직전에 자신에게 공격적 질문을 한 검사 출신 국민의힘 김도읍·유상범 의원 중 한 명을 겨냥한 걸로 보입니다.

야당은 추 장관이 '소설 쓰시네' 발언 이후 또 한 번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유상범/국민의힘 의원 : '소설 쓰시네' 이후로 법사위원회에서 얼마나 많은 논란이 발생하고, 많은 사람들 간에 고성이 오가고 했습니까. 장관, 즉각 사과를 하십시오.]

추 장관은 곧바로 사과했는데,

[추미애/법무부 장관 :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서, 유감스럽습니다.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이번에는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란 전제를 단 게 문제가 됐습니다.

결국 민주당 의원까지 나서, 추 장관의 사과를 너그럽게 이해해달라고 말하며 상황은 마무리됐습니다.

차별금지법 관련 논의나 조두순 출소 후 대책 등 현안은 제대로 논의하지도 못한 채, 법사위는 또 막말 논란만 벌이다 산회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