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롯데, 1순위로 '최대어' 강릉고 김진욱 낚아챘다

롯데, 1순위로 '최대어' 강릉고 김진욱 낚아챘다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9.21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롯데가 예상대로 고교 최대어인 김진욱 투수를 지명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화상 드래프트가 실시된 가운데 1차 지명권을 가진 롯데의 선택은,

[강릉고등학교 투수 김진욱]

김진욱은 올해 강릉고를 사상 첫 전국대회 우승으로 이끌며 최대어로 주목받았습니다.

롯데는 또 메이저리그 도전을 택한 특급 유망주 나승엽을 2라운드에서 지명했고 KT가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 김건형을 8라운드에서 지명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