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덕흠, 수주 의혹 일축…"여론몰이이자 정치공세"

박덕흠, 수주 의혹 일축…"여론몰이이자 정치공세"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0.09.21 1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덕흠, 수주 의혹 일축…"여론몰이이자 정치공세"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은 수천억 원대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여론몰이이자 정치공세"라며 전면 부인했습니다.

다만 박 의원은 국민의힘의 '긴급진상조사 특위' 조사에는 성실히 임해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위 배정 및 간사 선임 이후 가족 소유 건설회사의 공사가 늘었다는 지적에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의 붕괴를 자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2015년 박 의원의 직권남용 등으로 관계회사가 서울시로부터 400억 원이 넘는 공사를 수주했다'며 시민단체가 자신을 고발한 데 대해, "당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당 국회의원의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거나 지시할 시장님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박 의원은 "그 의혹이 사실이라면 당시 시장 비서실장이었던 민주당 천준호 의원과 이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의원은 전문건설협회 운영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골프장 조성 사업에 개입해 협회에 855억원 규모의 손해를 입혔다며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된 데 대해서는 "당시 감독기구인 운영위원장으로서 사업을 결정하거나 관여할 위치에 있지 않았고, 사업은 집행기구인 이사장에게 위임된 것"이라면서 고발인을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박 의원은 지난 2014년 관련 회사 주식을 모두 적법하게 백지신탁했기 때문에 자신의 국토위 활동이 이해충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회의원 당선 전후로 자신이 백지신탁한 회사뿐 아니라 '형님 회사'를 비롯해 언론에서 보도된 5개 회사의 공사 수주가 확연히 감소했다며 "특혜를 받았다면 수주가 늘어야 맞지 않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