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마초 흡입 혐의' 국민연금 직원 4명 중 3명 '양성' 반응

'대마초 흡입 혐의' 국민연금 직원 4명 중 3명 '양성' 반응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21 15: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마초 흡입 혐의 국민연금 직원 4명 중 3명 양성 반응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 3명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B씨 등 4명의 모발과 소변 국과수 감정 결과 3명에게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나머지 1명은 마약 성분 음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 등은 지난 2∼6월 4명 중 1명의 주거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A씨 등이 흡입한 대마초는 이들 중 1명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흡입 시점과 횟수를 밝히지 않으면서도, 이들이 최근까지 범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음성 반응이 나온 1명에 대해 대마초 흡입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며 "현재 조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 등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대마초 흡입으로 물의를 일으킨 기금운용본부 직원 4명은 국민연금 징계위원회 결정에 따라 직무에서 배제된 이후 지난 9일 해임됐습니다.

국민연금은 직원들의 대마초 사건과 관련해 지난 20일 대국민 입장문을 내고 "국민들께 깊이 사죄드린다. 신뢰 회복을 위한 근본적 쇄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