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러시아 대사에 "남·북·러 삼각 협력 중요"

이인영, 러시아 대사에 "남·북·러 삼각 협력 중요"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21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러시아 대사에 "남·북·러 삼각 협력 중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 대사를 만나 남·북·러 삼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쿨릭 대사를 면담하고 "남·북·러 삼각 협력은 북동 시베리아 지역과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공동 번영에 중요한 사업"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신북방정책을 통해 유라시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자 한다"면서 "철도와 가스, 관광특구 등 사업은 남북협력과도 직결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면담은 이 장관 취임 후 한반도 관련 주요 4개국인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대사와 상견례를 겸해 만나는 일정의 일환입니다.

이 장관은 또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연해주와 모스크바를 거쳐 유럽까지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남북러 철도협력에 대한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이에 쿨릭 대사는 "남북 간 대화가 이어지기 위해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것이 러시아의 일관된 주장"이라고 화답했고, 지난 7월 박병석 국회의장이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선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