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선전매체, 한미협의체 연일 비방…"말장난 부리고 칼 품어"

北 선전매체, 한미협의체 연일 비방…"말장난 부리고 칼 품어"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21 11:23 수정 2020.09.21 1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선전매체, 한미협의체 연일 비방…"말장난 부리고 칼 품어"
북한 선전매체가 한미 군 당국의 통합국방협의체 회의와 관련해 남측이 평화 말장난을 하며, 배 속에는 칼을 품고 있다고 비방했습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광고는 평화, 내속은 전쟁"이라는 기사에서 한미가 공조하겠다고 한 맞춤형 억제전략은 핵무기 등을 포함해 북한을 선제타격한다는 "극히 위험천만한 북침 핵 전쟁 전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이 "어느 정권보다도 평화에 대해 요란스럽게 광고를 해왔"지만 "천문학적 군사비 지출"로 "보수 정권 시기를 훨씬 능가하는 전쟁열에 들떠있다"고 비방했습니다.

그러면서 구밀복검(입에는 꿀을 바르고 뱃속에는 칼을 품고 있다)는 사자성어를 들며 "군사적 망동을 계속하면 과거 보수 정권들보다 더 비침한 종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습니다.

메아리는 어제(20일)는 한미 동맹대화 신설을 언급하면서 "남측이 새로운 올가미를 구걸했다"고 주장한 뒤 "간이고 쓸개고 다 주는 꼬락서니를 보면 실로 가련하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북한 선전매체에 대해서는 정부가 원칙적으로 일일이 평가하지 않는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사진=국방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