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사상 첫 학군 출신 육군 수장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사상 첫 학군 출신 육군 수장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9.21 10:02 수정 2020.09.21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영신 신임 육군총장 (사진=연합뉴스)
신임 육군참모총장에 창군 사상 처음으로 학군(ROTC) 출신이 내정됐습니다.

국방부는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학군23기) 지상작전사령관을 내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학군 출신 육군총장은 1948년 육군 창설 이후 72년 만에 처음입니다.

1969년 첫 육사 출신 총장 이후 51년 만의 비육사 출신 총장으로 기록되게 됐습니다.

국방부는 "서열과 기수, 출신 등에서 탈피해 오로지 능력과 인품을 갖춘 우수 인재 등용에 중점을 두었으며, 창군 이래 최초로 학군장교 출신인 남영신 대장을 육군참모총장으로 발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군참모총장에는 이성용(공사34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연합사 부사령관에 김승겸(육사42기) 육군참모차장, 지상작전사령관에 안준석(육사43기)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 제2작전사령관에 김정수(육사42기) 지작사 참모장을 각각 내정했습니다.

이들은 내일(2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