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 30% 육박…'재감염' 첫 사례도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 30% 육박…'재감염' 첫 사례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110명…17일째 100명대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0.09.19 20:08 수정 2020.09.19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신규 확진자 110명입니다. 100명 밑으로 떨어지지를 않고 있습니다. 어디서 어떻게 걸린 것인지 확인이 안되는 경우가 이제 30%에 육박할 정도로 늘어난 것이 가장 걱정입니다. 먼저 오늘(19일) 코로나 상황, 종합 정리하면서 뉴스 시작하겠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2주 동안 새롭게 확진된 1천880여 명의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집단감염에 속하거나, 또는 해외에서 왔거나, 어떤 식으로든 감염 경로가 확인된 경우가 72%입니다.

나머지 28%는 감염 경로를 알지 못해 조사 중이라는 것인데, 최근 닷새 연속 25%를 넘어서며 30%에 다가서고 있습니다.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가 계속 나온다는 것은 현재의 역학조사 역량으로는 전파고리를 차단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뜻입니다.

무증상이거나 경증인 감염자들이 확진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역사회에 잠복해 있어 추가 전파 위험이 크다는 의미기도 합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수도권) 인구가 많고 여러 가지 상황들이 있기 때문에 역학조사와 접촉자 추적 관리 등에 있어서도 애로사항이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코로나19 재감염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지난 3월 확진 후 완치됐다가, 4월 초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국내 첫 재감염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음성 판정 후 다시 바이러스 양이 많아져 재양성 판정을 받는 환자와 달리, 다른 계통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다시 감염된 경우입니다.

코로나
재감염은 앞서 홍콩과 미국에서도 확인됐는데, 재감염 사례에 대한 연구는 백신 개발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