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차례 폭발음 뒤 또 폭발" 관악구 아파트 1명 사망

"수차례 폭발음 뒤 또 폭발" 관악구 아파트 1명 사망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09.19 07:26 수정 2020.09.19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18일)밤 서울 관악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습니다. 폭발음이 여러 차례 들렸는데, 1명이 숨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베란다 밖으로 커다란 불꽃이 보입니다. 불길이 거세지면서 불티가 아래로 떨어져 내립니다.

[(옆집 사람) 왜 안 나와. 전화 좀 해라. 빨리 (내려)오라고.]

어젯밤 9시 20분쯤 서울 관악구에서 발생한 이 불로 아파트 한 채가 모두 탔습니다.

[목격자 : (폭발음이) 여러 번이었고 나가서 보고 있는데도 다른 방이 터지면서 또 폭발음이 났었고요.]

불은 한 시간쯤 뒤에 완전히 꺼졌는데, 소방당국은 아파트 거주자로 추정되는 60대 남성 1명이 구조됐지만 결국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오늘 새벽 2시 반쯤에는 인천 남동공단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포장재를 만드는 공장 3층에서 불이 시작됐는데, 불은 다른 건물로도 옮겨붙어 총 2동이 피해를 봤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2시간 반 만에 불길을 잡았습니다.

소방당국은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

어제저녁 7시쯤에는 부산에선 한 남성이 술을 마시고 낙동강으로 들어갔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돼 구조에 나섰습니다.

15분 만에 남성을 구조했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소방당국은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