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베트남 외교장관 회담…특별입국절차 도입 공감

한국-베트남 외교장관 회담…특별입국절차 도입 공감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9.18 23: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베트남 외교장관 회담…특별입국절차 도입 공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공식 회담을 하고 기업인의 입국절차 간소화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과 민 장관은 이날 하노이 영빈관에서 3시간 반가량 진행된 외교장관회담에 이은 공식 오찬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협력, 한-베트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방향 등을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특히 특별입국절차 도입 필요성에 대해 깊이 공감했고, 양국 간 정기항공편도 항공 당국 간 마무리 협의를 거쳐 인천-하노이, 인천-호치민 노선부터 조속히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베트남 당국은 이 2개 노선을 통해 주 1천300명까지 입국을 허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 장관은 "한국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해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이 곧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 방안에 대한 실무적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도 회담 뒤 하노이 특파원단과 간담회에서 "조만간 합의가 이뤄져 실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 장관은 또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향후 백신 개발·생산과 관련해 한국 측과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했고, 강 장관도 "향후 임상협력과 공평한 접근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강 장관은 아세안이 의장국인 베트남의 협조 아래 한반도 문제에 대한 한국 입장을 적극적으로 지지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고, 민 장관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안정 유지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두 장관은 고위급 교류를 적극 재개하는 한편 양국 간 사회보장협정과 저탄소 전환 및 기후변화 대응 관련 협력 강화를 위한 협정도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체결하자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