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꽃바구니를 든 살인범, 그가 저지른 살인 또 있나"…'그것이알고싶다' 추적

"꽃바구니를 든 살인범, 그가 저지른 살인 또 있나"…'그것이알고싶다' 추적

SBS 뉴스

작성 2020.09.18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꽃바구니를 든 살인범, 그가 저지른 살인 또 있나"…그것이알고싶다 추적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미해결 살인사건을 재조명 한다.

오는 19일 방송될 '그것이 알고싶다'는 '꽃바구니를 든 살인범-그가 205호 방문자인가?'라는 부제로, 지난 2006년 제주시 노형동 소재 원룸 방화 살인사건을 추적한다.

지난 2014년 9월, 한 여성의 집에 꽃바구니를 들고 방문한 남성 김 씨는 해당 여성은 물론 그녀의 어머니와 중학생 딸까지 무참히 살해했다. 김 씨는 연인관계였던 여성이 자신을 무시하는 말을 해 우발적으로 살인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두 시간 만에 세 사람을 차례로 살해한 김 씨에 대해 재판부는 이례적으로 '처음 살인을 저지르는 사람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침착성, 대담성, 잔혹성이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그로부터 6년이 지난 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제보전화가 걸려왔다. 제보자는 몇 년을 망설이다 이제야 '꽃바구니를 든 살인범'에 대한 의혹을 고백할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 제보자는 김씨의 2014년 범행이 첫 살인으로 알려졌지만, 그가 저지른 것으로 의심되는 살인사건이 또 있다는 충격적인 제보를 전했다.

14년 전, 제주의 한 교도소에서 처음 김 씨를 만났다는 제보자. 김 씨는 2006년 3월 한 대학 여자기숙사에 침입해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을 살게 됐다고 한다. 범행 이후 자신이 누군지 알리는 메모를 현장에 남기는가 하면 경찰서에 스스로 찾아가 자수하는 등 일부러 자신의 신분을 노출하는 행동을 했다는 김 씨.

제보자는 그의 이런 행동이 어딘가 석연치 않아 보였다고 했다. 제보자가 품었던 의혹은 김 씨가 성범죄를 벌이기 한 달여 전인 2006년 2월에 발생한 제주시 노형동 소재 원룸 방화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부각되며 확신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사건이 발생한 205호 원룸에서 발견된 유일한 증거, 담배꽁초에서 김 씨의 DNA가 발견된 것이다. 하지만 사건은 예상치 못한 국면을 맞게 됐다.

김 씨와 그의 가족은 사건 발생 당일 감식에선 아무런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는데 사흘 뒤 진행된 현장 감식에서 김 씨의 타액이 묻은 담배꽁초가 발견된 것을 문제 삼았다. 경찰이 김 씨를 범인으로 몰아가기 위해 담배꽁초를 현장에 가져다 두고 증거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경찰이 김 씨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이 담배꽁초의 증거력을 문제 삼으며 증거불충분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것이 그 반증이라고 했다.

의혹을 풀기 위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과 검찰 관계자를 접촉했지만 당사자들은 모두 묵묵부답이었다. 취재가 난항에 빠진 상황에 제작진은 원룸 방화 살인사건의 경찰 의견서와 검찰 불기소 결정서를 기적적으로 입수할 수 있었다. 총 13장의 문서를 토대로 제작진은 다시 한번 205호 원룸의 방문자에 대한 취재를 이어나갔다.

노형동 원룸 방화 살인사건과 김 씨의 연관성을 추적할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는 1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