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석천 "비싼 월세 감당 못해"…이태원 떠난 사연 공개

홍석천 "비싼 월세 감당 못해"…이태원 떠난 사연 공개

SBS 뉴스

작성 2020.09.17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송인 홍석천 씨가 이태원 식당을 폐업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그제(15일) '불타는 청춘'에서는 코로나19 시국에 고생하는 의료진을 위해 도시락 전달 이벤트를 진행했는데요, 최성국 씨 등 멤버들은 도시락을 준비하기 위해 최근 폐업한 홍석천 씨의 가게를 찾았습니다.

이들은 홍석천 씨를 응원하는 현수막을 보며 위로의 말을 전했는데요, 홍석천 씨는 그동안 금융위기 등 모든 위기는 다 이겨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은 버티기 힘들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루 매출이 1천만 원에서 3만 5천 원으로 뚝 떨어졌고, 결국 비싼 월세를 감당할 수 없어 폐업을 결정했다는데요, 도시락을 만들며 식당에서의 마지막 요리를 마친 홍석천 씨는 그래도 의료진들에게 한 끼를 선물해 의미가 컸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