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경 착용자 코로나19 감염 확률 5배 낮아"

"안경 착용자 코로나19 감염 확률 5배 낮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7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경 착용자 코로나19 감염 확률 5배 낮아"
안경을 장시간 착용하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5배나 낮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습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난창대학 제2부속병원 연구팀은 최근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미국 의사협회 저널 안과학'(JAMA Ophthalmology)에 게재했습니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중국 후베이성에서 지난 1월 27일부터 3월 13일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27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 276명 중 16명(5.8%)이 근시로 인해 하루 8시간 이상 안경을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이는 후베이성 전체에서 31.5%가 근시로 인해 안경을 착용하는 것보다 훨씬 낮은 비율이었습니다.

두 수치를 종합하면 장시간 안경을 착용하는 사람의 코로나19 감염 확률이 일반인보다 5배가량 낮다는 결론을 얻게 됩니다.

연구팀은 "이는 안경을 매일 착용하는 사람이 코로나19에 덜 감염될 수 있다는 예비 증거"라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눈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증식을 위해 들어가는 출입구인 'ACE-2' 수용체가 존재하는데, 안경을 낄 경우 바이러스가 이 수용체와 접촉하는 것을 막아주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연구팀은 "눈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로 들어가는 중요한 통로"라며 "사회적 접촉을 할 때 안경을 착용하는 것은 눈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막아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의료진은 눈을 보호하는 장비를 착용하고, 일반인들도 손으로 눈을 만지는 행위 등을 삼가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