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9.16 21:34 수정 2020.09.16 2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삼성의 신인 김지찬 선수는 중학교 때 팀 해체 위기 속에서 야구를 그만둘 뻔했습니다. 당시 SBS를 통해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가 됐었는데요, 그때 힘을 줬던 서건창 선배에게 6년 만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6년 전, 이천 모가중 신입생 김지찬은 야구부 '주전자 담당'이었습니다.

[Q. 야구는 어떤 존재?]

[김지찬(1학년)/음료수 담당 : 아주 친한 친구.]

하지만 팀 해체 위기 속에서 야구와 이별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SBS를 통해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자 프로야구 스타들의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제일 좋아하는 야구 선수가 누구야?]

[김지찬(1학년)/음료수 담당 : (넥센에) 서건창 선수요.]

2014년 당시 서건창 선수 (왼쪽), 김지찬 선수 (오른쪽)
[서건창/키움 히어로즈(2014년 인터뷰) : 지찬아 네가 형을 좋아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중학생이고 아직 어리지만, 지금처럼 최선을 다하고 즐기면서 하다 보면 너도 누군가에게 닮고 싶은 선수가 될 거로 생각하니까 열심히 해. 파이팅!]

[김지찬(1학년)/음료수 담당 : 깜짝 놀랐습니다. (기분이 어떤지?) 좋았습니다.]

많은 성원 속에 야구부는 해체 위기를 넘겼고 김지찬은 쑥쑥 성장해 서건창처럼 프로 내야수가 됐습니다.

163cm 최단신이지만, 뛰어난 수비와 빠른 발, 신들린 번트 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김지찬이 6년 전 그 소년이라는 얘기를 들은 서건창은 깜짝 놀랐습니다.

[서건창(키움 히어로즈) : 초등학생 같은 모습인데 세월이 지나서 같은 경기장에서 시합 뛰고 플레이하는 걸 보니까 형이 최선을 다했던 게 좀 보람을 느끼는 거 같고.]

아직 서건창에게 말도 걸지 못했다는 김지찬은 영상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김지찬(삼성 라이온즈) : 그때 영상 편지를 받고 그 계기로 더 열심히 해서 이 자리에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김흥기, 영상편집 : 박춘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