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차역 13%만 열화상카메라…그마저 "추석 땐 못 써"

기차역 13%만 열화상카메라…그마저 "추석 땐 못 써"

추석 기차표 47만 장 예매됐는데…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9.16 20:30 수정 2020.09.16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역을 위해서는 이번 명절에 마음만 전하면 좋겠습니다만, 추석 연휴 기차표는 이미 47만 장 넘게 팔렸습니다. 연휴 때 많은 사람이 기차역에 모이는 만큼 혹시 누가 의심 증상 있는지 확인해야 할 텐데, 기차역 10곳 가운데 9곳은 기본 장비인 열화상카메라도 갖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희재 기자가 이 내용 취재했습니다.

<기자>

하루 평균 5만 명 이상 찾는 서울역입니다.

승강장 입구에는 이렇게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돼 있어서 열이 나는 승객을 바로 표시해주는데요, 많은 승객들이 찾는 기차역, 다른 곳 상황은 어떤지 확인해보겠습니다.

지난 여덟 달간 하루 평균 1만 명 이상 방문한 주요 역 10곳 중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서울역과 부산, 동대구역 등 6곳뿐.

유동 인구 2만 명이 넘는 용산과 수원역, 1만 명 넘는 대전, 천안아산역에는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역사 전체 설치율은 13%로 더 낮아집니다.

그나마 대부분 1대뿐이고, 운영 시간도 제각각입니다.

설치 운영을 대부분 지자체 돈으로 하다 보니 지자체 사정에 따라 달라지는 것입니다.

열화상 장비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정작 기기를 설치하고도 추석 연휴와 주말에는 운용 안 하겠다는 역도 있습니다.

[역 관계자 : 최대한 할 수 있는 건 해야 하지 않겠나 해서 (설치를) 한 거예요. (추석 기간에는요?) 못하죠. 주말에도 안되죠. 사람이 없으니까.]

추석 연휴 기간 예매된 표는 47만여 장, 창가 좌석만 앉도록 제한했지만, 방역당국이 긴장할 만한 대이동입니다.

[강준현/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국토위) : (추석 연휴를) 철저히 준비하지 않으면 지역 간 전파 차단과 방역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최소한의 장비와 인력을 갖춰 체계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열화상카메라에 발열이 나타나면 역내 격리실에서 체온을 측정한 뒤 탑승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강제성은 없지만, 코로나 확산을 막는 효과적인 조치인 만큼 추석 연휴 한시적으로라도 보완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하 륭, 영상편집 : 박선수, VJ : 노재민) 

▶ "안 와도 된당게" 고향 방문 말자는 '구수한 현수막'들
▶ KBS · YTN서 확진자 발생…기아차 공장서도 잇단 확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