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아들, 안중근 말 몸소 실천"…비호하다가 뭇매

"추미애 아들, 안중근 말 몸소 실천"…비호하다가 뭇매

민주당, 해당 부분 논평서 삭제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09.16 20:16 수정 2020.09.16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을 반박하는 발언이 연일 나오고 있는데, 그것이 오히려 반발을 사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오늘(16일)은 추 장관 아들이 독립운동가인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고 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백운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오늘 오후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낸 논평,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 모 씨를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말을 들며 치켜세웠습니다.

"'위국헌신 군인본분', '나라를 위해 몸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말을 서 씨가 몸소 실천했다"고 했습니다.

국방 의무에 따라 군대 간 것이고, 휴가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마당에 '안중근 의사'까지 거론할 일이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국민의힘은 "반칙과 특권에 안 의사를 끌어들였다"며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은 안중근 의사 부분을 논평에서 삭제했고, 논평을 낸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며 사과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추 장관과 서 씨를 비호하다가 반발을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우상호 의원은 "카투사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이번 논란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했다가 카투사 관련 단체가 항의 성명까지 내자 하루 만에 사과했습니다.

추 장관 측이 군에 전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청래 의원은 "식당 가서 김치찌개 빨리 달라고 하면 청탁이냐"고 옹호했고, 윤건영 의원은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도 청탁"이라고 했습니다.

사실관계는 사실관계대로 따져야겠지만, 권력층 특혜 의혹에 대한 의심과 분노 역시 분명한데 여권 인사들의 잇단 발언은 의심과 분노를 키우고 야당에 공세의 호재만 제공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취재 : 김종우) 

▶ '국방장관 청문회'도 추미애 공방…'쿠데타' 발언 소란
▶ "추미애 아들, 안중근 말 몸소 실천"…비호하다가 뭇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