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홍영표, 秋 엄호하다 "쿠데타 안 되니 국회 와서 공작"

[영상] 홍영표, 秋 엄호하다 "쿠데타 안 되니 국회 와서 공작"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9.16 1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오늘(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쿠데타 세력'이라고 지칭해 파열음이 터져나왔습니다.

민주당 황희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 씨의 군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이 사과를 요구한 것이 발단이 됐습니다.

이 의원은 "법적 검토 결과 형법상 명예훼손죄이고, 민사 소송을 통해서도 손해배상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황 의원의 입장과 국민에 대한 사과 표명을 듣고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홍영표 의원은 "(야당이) 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즉시 황 의원과 추 장관을 엄호했습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황 의원이 "언론에 본인 실명과 얼굴까지 공개된 상황이어서 큰 뜻 없이 했다. (단독범을) 단독 행위라 표현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치권에 오래 있다 보니 주장이 더 잘 어필되겠다 해서 그랬다"고 이해를 구했으나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 때 육사 생도였다"며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그것은 제 시각이다.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 데 대해서는 유감 표명을 하겠다"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여야 공방 탓에 지연되던 청문회는 홍 의원의 유감 표명으로 개의 40여 분 만에 시작됐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